정상회담

英 대상 ‘채널 마련’ 본격화, 침체기 英 대하는 韓의 자세는

英 대상 ‘채널 마련’ 본격화, 침체기 英 대하는 韓의 자세는

우리나라와 영국의 재정·금융당국이 공동으로 경제 및 금융 관련 사안을 논의할 수 있는 협의체를 구성한다. 한국과 영국의 관계가 ‘글로벌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순간이다. 다만 브렉시트 이후 급격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영국으로부터 우리나라가 얻을 수 있는 이익이 제한적인 만큼 ‘치고 빠지는’ 외교적 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등 터진’ 삼성전자 숨통 터준 美, ‘악화 일로’ 미중관계 전환점 되나

‘등 터진’ 삼성전자 숨통 터준 美, ‘악화 일로’ 미중관계 전환점 되나

삼성전자가 중국 시안 낸드플래시 공장 전환에 나선다. 미국 정부의 반도체 장비 반입 규제가 해소되면서 평택에 이어 시안까지, 세계 최대 낸드플래시 업체인 삼성전자의 선단공정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 미국이 사실상 한발 물러나면서 악화 일로를 걷던 미중관계에도 전환점이 보이기 시작했다.

사우디 국빈 방문한 尹, 빈 살만 왕세자와 정상회담에서 ‘오일머니’ 추가 유치에 박차

사우디 국빈 방문한 尹, 빈 살만 왕세자와 정상회담에서 ‘오일머니’ 추가 유치에 박차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가 정상회담을 갖고 1건의 협정과 4건의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진행했다. 지난해 11월 빈 살만 왕세자의 국빈 방한 이후 양국의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양국은 이번 순방 기간 총 60여 개의 문건이 체결할 예정이다. 외교가에선 빈 살만 왕세자의 기대에 따라 이번 국빈 방문이 성사됐다는 분석과 함께 그만큼 사우디가 국가 발전의 롤모델로 한국을 꼽고 있음이 드러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바이든·시진핑, 내달 샌프란시스코서 정상회담 갖나, “바이든 행정부 회담 준비 착수”

바이든·시진핑, 내달 샌프란시스코서 정상회담 갖나, “바이든 행정부 회담 준비 착수”

미·중 갈등이 과열되는 상황에서 미국 행정부가 중국과의 대면 정상회담 준비에 나서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특히 오는 1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 가능성이 거론된다. 다만 전문가들은 미·중 정상회담이 성사되더라도 미국과 중국의 대화 목적이 다른 상황에서 양국 관계의 의미 있는 진전을 기대하긴 어렵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우크라이나 방문한 尹, 2,000조원 규모의 ‘전후 재건 사업’ 활로 개척 나서

우크라이나 방문한 尹, 2,000조원 규모의 ‘전후 재건 사업’ 활로 개척 나서

윤석열 대통령이 4박 6일간의 폴란드 순방 이후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약 2,000조원으로 추정되는 우크라이나 전후 재건사업에서 우리 기업의 사업 수주를 위한 활로 개척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에너지 및 건설 기업들이 재건 사업에서 기회를 얻기 위해 분주한 가운데, 정부는 앞으로 민관 협력 활성화를 통해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을 추가로 발굴하고 사업 수주…

갈수록 심화되는 캐나다 인력난, 한국 워킹홀리데이 인원 연 쿼터 3배 늘린다

갈수록 심화되는 캐나다 인력난, 한국 워킹홀리데이 인원 연 쿼터 3배 늘린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캐나다의 인력 부족 문제가 심각해짐에 따라 캐나다 내부에서 노동력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한편 지난 17일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하고 청년교류 업무협약(MOU)를 통해 기존 4,000명으로 유지되던 워킹홀리데이 쿼터 인원을 12,000명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한국과 캐나다의 청년교류, 200명으로 시작해 12,000명으로 쿼터 증가 올 초 한국과 캐나다…

[빅데이터] 국빈방문, 한·미·일 동맹 강화로 경제 침체 뚫는다?
·

[빅데이터] 국빈방문, 한·미·일 동맹 강화로 경제 침체 뚫는다?

지난달 30일 기획재정부(기재부)의 발표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미국 기업 8곳이 총 50개의 양해각서(MOU)를 맺고 합계 59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한국에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경제부처 장관, 4대 그룹 총수 등 122명의 경제사절단이 방문했고, 김동연 경기도지사도 앞서 본인의 박사 재학 대학인 미시건 대학 및 보스턴 일대에서 투자유치 활동을 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

[동아시아포럼] 여전한 의문, 일본과 한국의 화해

[동아시아포럼] 여전한 의문, 일본과 한국의 화해

[동아시아포럼]은 EAST ASIA FORUM에서 전하는 동아시아 정책 동향을 담았습니다. EAST ASIA FORUM은 오스트레일리아 국립대학교(Australia National University)의 크로퍼드 공공정책 학교(Crawford School of Public Policy) 산하의 공공정책과 관련된 정치, 경제, 비즈니스, 법률, 안보, 국제관계 및 사회에 대한 분석 및 연구를 위한 플랫폼입니다. 저희 폴리시코리아(The Policy Korea)와 영어 원문 공개 조건으로 콘텐츠 제휴가 진행 중입니다. ANU Press는 세계…

[빅데이터] 尹 대통령 NATO 정상회의 참여에 대한 여론은 ‘냉담’
·

[빅데이터] 尹 대통령 NATO 정상회의 참여에 대한 여론은 ‘냉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북대서양 조약 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에 대한 여론의 반응과 그 방향성이 심상치 않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다자간 외교에 대한 여론의 반응은 한 마디로 ‘냉담’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달 27일~29일(현지 시각)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했다. 29일에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尹, NATO 정상회의 참석… 29일 ‘한미일’ 정상 만난다

尹, NATO 정상회의 참석… 29일 ‘한미일’ 정상 만난다

윤석열 대통령이 6월 말께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회담을 포함해 총 14건 이상의 정상 간 회담을 소화할 예정이다. 다만 실무진 차원에서 추진됐던 한·일 정상 간 약식 회담은 열지 않는 방향으로 결정됐다. 대통령실은 26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대통령 첫 해외 출장 일정 및 의미 등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

尹-바이든, 내달 21일 한미 정상회담 개최, “환영한다”

  내달 21일 윤석열 정부의 첫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 열릴 전망이다.   윤석열 당선인 측이 28일 밝힌 바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내달 20~22일 방한한다.   내달 10일 취임하는 윤 당선인과의 정상회담은 방한 둘째 날인 21일 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방한 일정을 마친 후 곧바로 일본을 방문한다.   윤 당선인…